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아파트거래 3개월만에 1/4로 '뚝'

8월 1천59건… 5월 대비 26.8% 불과
조정대상지역 해제 촉구 목소리 확산

  • 웹출고시간2020.09.17 20:30:08
  • 최종수정2020.09.17 20:30:08
[충북일보] 정부의 6·17 부동산대책 이후 청주지역 부동산시장이 '급랭'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청주시에 따르면 8월 한 달간 청주지역 아파트 거래 건수는 1천59건으로, 방사광가속기 유치 호재로 지역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던 3개월 전 대비 1/4에 그쳤다.

청주지역 아파트 거래 건수는 5월 3천954건, 6월 3천569건으로 3천건을 웃돌며 최고점을 찍은 후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인 7월 들어 1천322건으로 급감했다.

6·17 부동산 대책에 따라 조정대상 지역으로 지정된 뒤 지역 부동산 시장이 냉각된 탓이다.

거래가 줄면서 매매 가격 상승률도 급격히 둔화했다.

한국감정원 통계를 보면 6월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는 전달보다 3.78% 상승했으나 7월 0.95%, 8월에는 0.14% 떨어졌다.

주간 매매가격 지수는 조정대상 지역이 된 직후인 6월 넷째 주에 1.08%까지 올랐지만 8월 넷째 주는 0.01%에 머무르다 다섯째 주 상승률은 0%를 찍었다.

흥덕구 A아파트 84㎡의 경우 지난 5월만 해도 매매계약이 40건 가까이 체결됐으나 7월 거래가 3건, 8월에는 1건으로 뚝 끊겼다. 매매가도 한 두 달 사이에 5천만 원에서 6천만 원씩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월엔 청주 외 지역 주민의 거래비율이 64.3%에 달해 아파트 시장을 외지인이 주도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달 외지인 거래비율은 28.9%로 3개월 만에 35.4%p 내려앉았다.

부동산 시장 침체는 청주 인구 유입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들어 세종시에서 청주시로 들어온 순유입 인구는 △2월 22명 △3월 56명 △5월 131명 △6월 514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7월 63명으로 확 줄었다.

시 관계자는 "7~8월 아파트 거래가 급감하고, 가격 상승도 멈춘 상황"이라며 "부동산시장 분위기와 각종 통계 추이를 지켜본 뒤 조정대상지역 해제 건의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