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석 앞둔 중소기업, 지난해보다 '돈맥경화' 심화

'자금사정 어렵다' 67.6%… 전년비 12.6%p ↑
업체 평균 7천만원 부족… '확보대책 없다' 42.5%

  • 웹출고시간2020.09.17 20:28:29
  • 최종수정2020.09.17 20:28:29
[충북일보]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추석 자금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난 호소 업체 비율은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추석을 앞두고 중소기업 1천75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중소기업 추석자금 수요조사' 결과를 17일 내 놨다.

이에 따르면 응답 중소기업의 67.6%가 '자금사정 곤란'을 호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추석자금 사정 곤란 업체 비중(55.0%)과 비교하면 12.6%p 증가한 수치다.

중소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매출감소 피해에다 임직원 상여금 등 자금 애로가 가중되면서 자금사정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사정이 곤란한 가장 큰 원인(복수응답)은 판매부진(86.9%)으로 집계됐다.

이어 판매대금 회수지연(30.1%), 인건비 상승(23.6%)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자금사정이 곤란한 데 코로나19의 영향이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는 94.1%가 '그렇다'고 답했다.

중소기업들은 추석 기간 확보해야 할 자금 가운데 30% 가량은 확보하지 못했다.

중소기업의 평균 필요자금은 2억4천630만 원으로 조사됐지만, 부족한 금액은 6천890만 원으로 부족률은 28.0%다.

10곳 중 4곳은 부족한 자금을 확보할 계획조차 마련하지 못했다. 추석자금 확보계획(복수응답)과 관련한 질문에 '대책없다'고 답한 업체가 42.5%에 달했다.

이어 결제연기(38.7%), 납품대금 조기회수(35.3%) 등으로 응답했다. 금융기관 차입(31.0%)으로 답변한 비율도 상당 비중을 차지했다.

하지만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이 '곤란하다'고 답한 비율이 43.9%로 '원활하다'고 답한 9.2%보다 34.7%p 높은 상황이다.

금융기관 거래시 애로사항(복수응답)으로는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 대출(42.2%), 신규대출 기피(34.2%), 부동산 담보요구(26.1%)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자금사정에 애로를 겪으면서 상여금 지급을 줄였다.

올해 추석 상여금(현금) 지급예정인 업체는 47.3%로 지난해 55.4%보다 8.1%p 감소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 피해와 더불어 추석자금 애로가 겹쳐 현장에서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한 내수침체, 대외여건 불확실성 증가, 투자 및 수출부진 등 중소기업들의 자금사정은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석을 앞두고 일시적 유동성 위기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원활화를 위한 금융당국의 현장 모니터링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