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한국병원, 심혈관조영술 시술 5천례 달성

심장혈관센터 개설 6년 만에

  • 웹출고시간2020.09.17 17:52:10
  • 최종수정2020.09.17 17:52:10
[충북일보] 청주한국병원이 심장혈관센터 개설 6년 만에 심혈관조영술 시술 5천례를 달성했다.

한국병원은 지난 2014년 8월 심장혈관센터를 개설했다. 종합병원으로는 드물게 6명의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있는 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와 연계해 취약시간대인 주말·휴일·야간에도 응급시술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국병원은 심혈관센터 개설 이후 5~15분의 심정지 상태로 이송된 환자들을 뇌 손상 없이 소생 시켜 전국적인 주목을 끌었다.

지난해 6월 새벽 시간대 운전 중 심정지로 의식을 잃은 환자가 심정지·심근경색 상태로 이송됐을 시 막힌 혈관을 뚫는 시술을 시행하고 스텐트를 주입해 회복시키기도 했다.

2015년 6월에는 운동 중 쓰러져 15분간 의식불명 상태인 환자를 뇌 손상 없이 건강하게 퇴원시켰다.

당시 의료계에서는 "15분간 의식불명 상태에서도 뇌 손상이 없게 대응한 한국병원 사례는 보기 드물다"고 분석했다.

심장내과 전문의인 이유홍 한국병원 심혈관센터장은 "개설 이후 5천례가 넘는 심장시술을 할 수 있던 것은 대학병원급 규모의 최신 장비와 시설, 체계적인 진료시스템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심혈관조영술 외 팔·다리와 같은 말초동맥 확장시술, 심장 안에 주사를 찔러 넣은 심낭천자술, 인공심박동기 삽입술 등 심혈관과 연관된 모든 시술적 치료를 시행한 것이 알려져 많은 환자가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병원은 도내 종합병원 최초로 256채널 심혈관3차원CT를 가동하고, 혈관조영촬영장치·혈관 내 초음파·혈관 내 압력측정 분석장비 등 대학병원과 동일한 수준의 최첨단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삼성서울병원과 협력해 심혈관우수협력병원으로 지정됐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