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9.17 16:23:15
  • 최종수정2020.09.17 16:23:15

17일 오전 0시23분께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반도체 공장에서 시즈히터 과열로 추정되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충북일보] 새벽 시간대 충북도내 공장에서 잇따라 불이 나 억대의 재산피해가 났다.

17일 오전 0시23분께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반도체 공장에서 시즈히터 과열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이 불로 공장 내부 80㎡가 타 소방서 추산 6천70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불은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 만에 꺼졌다.

17일 오전 0시44분께 진천군 덕산읍의 한 폐기물 처리시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곧이어 오전 0시44분께 진천군 덕산읍의 한 폐기물 처리시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공장 내부 99㎡를 태워 9천200만 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뒤 50여분 만에 꺼졌다.

다행히 이들 화재 모두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