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균형발전 명분 통했나

충북도의회 행문위 간담회 결과 '이전 긍정' 분위기
내달 386회 임시회서 공유재산 심의 통과할 듯

  • 웹출고시간2020.09.17 20:29:53
  • 최종수정2020.09.17 20:29:53
[충북일보] '지역 균형발전'을 명분으로 충북자치연수원 이전을 둘러싼 찬반 논란이 수그러들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연수원 이전 사업은 토지 보상비와 건축비가 담긴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심의를 앞두고 도의원 간 의견이 갈리면서 험로가 예상됐었다.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지난 16일 본회의 직후 연수원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연수원 이전 사업 추진 배경과 경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이날 간담회에서 행문위 소속 의원들은 도내 지역 간 불균형 문제가 심각하다는 데 공감하고 이전 사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0월 13~23일 도의회 386회 임시회 기간 중 연수원이 이전할 부지는 현장 답사하기로 했다.

다만 기존 연수원 건물과 부지 활용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것과 이전 시 균형발전 사업 모범사례 활용할 수 있는 방안 등을 주문했다.

연수원 이전 사업은 민선 7기 이시종 충북지사와 이상천 제천시장의 공약사업으로 2021년 말 착공, 2023년 준공이 목표다.

연수원 신축 이전에 드는 비용은 467억 원(토지 보상비 63억, 건축비 404억)으로, 도와 시는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도의회를 통과하면 사업비를 2021년 본예산 편성 시 반영할 예정이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