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매포읍 등 600여 가구에 58억 6천만원 지원

엄태영 의원 "에너지 복지 실현 최선"

  • 웹출고시간2020.09.17 15:40:19
  • 최종수정2020.09.17 15:40:19
[충북일보]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사진) 의원은 단양군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비 58억6천만 원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동일 장소에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태양광, 태양열 등)을 동시에 설치하거나, 도시가스 등의 에너지 공급이 어려운 지역에 신재생에너지원 설비를 지원해 에너지 자립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공모 선정으로 단양군 매포읍, 어상천면, 적성면, 영춘면 등에 소재하는 600여 가구에 신재생에너지원이 설치 공급될 예정이다.

지원내용은 태양광 535곳, 태양열 9곳 지열 60곳 등 606가구에 달한다.

엄 의원은 "향후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원을 소외지역뿐만 아니라 도시지역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등 지역의 에너지 자립 기반을 마련하고, 에너지 복지 실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