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예성로타리클럽, 충주시여자청소년쉼터 주거환경 개선

  • 웹출고시간2020.09.17 15:17:13
  • 최종수정2020.09.17 15:17:13

충주예성로타리클럽 회원들이 17일 충주시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를 찾아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충북일보] 국제로타리클럽 3740지구 충주예성로타리클럽은 17일 충주시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를 찾아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펼쳤다.

예성로타리클럽은 오랜 장마와 태풍으로 인해 쉼터 내부에 곰팡이가 피고 누수가 발생한 것을 보고 쉼터를 이용하는 여자 청소년들이 보다 쾌적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생활하도록 회원들의 뜻을 모아 봉사를 진행하게 됐다.

이날 봉사활동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10인 이하 2개 조로 편성해 곰팡이 제거, 누수 방지, 도배 및 외벽 비 막이 설치 등의 공사를 벌였다.

여기에 이 클럽은 400여만 원 상당의 주거환경개선 비용 부담과 함께 대형 김치냉장고 1대도 전달해 봉사의 의미를 더했다.

김성배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에도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뜻깊은 봉사를 하게 돼 감사하고 뿌듯하다"며 "쉼터에 생활하는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올곧게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히 살피고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병란 소장은 "예성로타리클럽 회원들의 자원봉사로 쾌적한 시설로 탈바꿈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