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미영

청주시 회계과 주무관

우리나라 대기업 A가 지난 4월 영국의 환경정보공개 및 평가 기관인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의 '기후변화 대응·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물 경영 평가 부문에서 우수 기업상을 수상했다. 이 기업은 IT 분야에선 유일하게 기후변화 대응 부문 리더십 A를 획득했다. 아울러 최우수 기업 5개사를 선정하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에도 3년 연속 선정됐다.

이 기업은 제조공정에서 사용돼온 육불화황(SF6) 가스를 분해할 수 있는 감축설비를 설치하거나 온난화 지수가 더 낮은 가스로 대체함으로써 3년 연속 연간 120만 t이 넘는 온실가스를 감축 시켜왔다.

기업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냉동기 스마트 컨트롤 시스템 도입, 겨울철 차가운 공기를 이용한 냉수 제조와 같은 다양한 에너지 절감 노력들을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효율적인 수자원 관리 강화 노력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물 경영 우수 기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

기업이 수출을 잘해 외화를 많이 벌어들이고 국력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요즘같이 환경오염이 심각해지는 상황에서는 환경을 중요시하는 기업이 대접을 받고 기업 세계의 모범이 돼야 한다. A 기업처럼 환경에 더 비중을 두는 환경 보전형 기업은 정부에서 지원, 규제 완화 등 대폭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

환경 문제가 중요한 사회 문제로 등장함에 따라 상품명에 '그린', '녹색', 그리고 '환경을 보호하는'과 같은 수식어를 붙인 환경 보전형 상품이 등장해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절전 기능을 채택했거나 유해 전자파를 줄였다는 컴퓨터, 천연 암반 지하수로 만들었다는 맥주, 녹색 바람을 전한다는 에어컨, 천연 원료를 사용했기 때문에 수질을 보호한다는 세제, 유해 전자파 대신 건강에 이로운 음이온을 방출한다는 TV 등이 대표적이다.

환경문제에 대한 기업의 대응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기존의 사업 영역을 고수하면서 환경 문제에 대처하는 '방어적 대응'과 기업이 환경문제에 대해 선도적 입장을 취하면서 환경문제를 해결하려는 '창조적 대응'이 그것이다. 기업이 환경 문제를 창조적으로 대응할 경우 환경문제는 이제는 새로운 사업 영역을 창출하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그린 마케팅은 환경문제를 능동적으로 대응해 기업의 사회적 기여를 높이고 매출 신장의 기회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환경문제에 대한 '창조적 대응'인 셈이다. 앞에서 언급한 A 기업처럼 역시 세계 초일류 다국적 기업들이 기업 경영 방식을 '품질 경영'에서 '환경 경영'으로 바꿔나가고 있다는 사실은 환경문제가 기업 경영에서 얼마나 중요한 요인인가를 잘 말해 준다.

우리나라 기업들이 이처럼 환경에 많은 관심을 갖고 그린 마케팅 전략을 펴고 관련 분야 투자를 계속하는 것은 이제 환경문제가 기업의 생명을 좌우하는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앞으로 정부와 지자체는 환경보호에 비중을 두는 기업에 대한 혜택을 포괄적으로 지원해 줘야 하며 우리 시민들도 하나의 상품을 사더라도 환경을 중요시하는 기업인지 아닌지를 먼저 보고 구매하는 소비 습관을 길러야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