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기본형 공익직불제 자격검증 및 이행점검

신청농가 7천390농가 대상…연말 공익직불금 지급

  • 웹출고시간2020.09.17 13:25:45
  • 최종수정2020.09.17 13:25:45
[충북일보] 괴산군이 군내 농가의 공익직불제 자격 및 이행실태 점검에 나섰다.

공익직불제는 올해 새롭게 시행된 제도로, '선택형 공익직불제'와 '기본형 공익직불제' 등이 있다.

이번 점검 대상인 공익직불제는 기존의 쌀·밭·조건불리직불제를 통합한 것으로, '소규모 농가직불금'과 '면적직불금'으로 구분된다.

군 농업기술센터, 읍·면 주민자치센터, 농산물품질관리원이 이달 말까지 공익직불제를 신청한 7천390농가를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점검한다.

점검내용은 농업인 요건, 농지요건, 소농요건 등 14가지 항목에 대해 자격검증을 벌인다.

또 농지의 형상 및 기능 유지, 농약 사용기준 준수, 마을공동체 활동, 화학비료 사용기준 준수, 공익기능증진 교육이수 등 5개 분야 17개 의무에 대한 이행실태도 점검한다.

군은 자격검증과 준수사항 이행점검 후 이상이 없을 경우 연말까지 기본형 공익직불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행실태를 점검해 문제가 있을 경우 기본직불금 총액의 10%에서 최대 100%까지 감액할 수 있다"며 "직불금을 거짓 또는 부정한 방법으로 등록, 수령하는 경우 강화된 처벌 규정에 따라 처벌받게 되므로 주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