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NH농협은행, 그린코리아펀드 출시

탈석탄·친환경 기업에 뉴딜 투자

  • 웹출고시간2020.09.14 17:24:16
  • 최종수정2020.09.14 17:24:16

김명구(왼쪽)NH농협은행 충북영업부장, 태용문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장, 염기동 충북농협 본부장, 김영준 충북농협 노조위원장이 그린코리아펀드를 가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NH충북농협
[충북일보] NH농협은행이 ESG를 적극 반영해 투자하는 'NH아문디 100년 기업 그린코리아펀드(그린코리아펀드)'를 출시했다.

염기동 충북농협본부장, 태용문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장 등 관계자들은 14일 오전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 NH농협은행 충북영업부에서 가입행사를 가졌다.

ESG는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ment)를 의미하는 것으로 코로나19 이후 지속성장이 예상되는 탈석탄, 친환경 그린산업에 집중 투자한다.

정부의 한국형 뉴딜 추진에 따라 수혜가 예상되는 5G, 2차 전지, 수소·전기차 기업 등이 기초자산으로 담길 전망이다.

NH농협금융은 그린, 환경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해 400억 원의 펀드 초기 운용자금을 지원한다.

태 영업본부장은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시대를 맞아 뉴딜 정책에 부응한 펀드로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