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석 대목 앞두고 영동산골오징어 말리기 한창

코로나19도 잊은 채 물량 맞추기에 쉴 틈 없이 생산 풀가동
산골오징어 특유의 담백한 맛 소비자들의 영원한 국민오징어

  • 웹출고시간2020.09.14 17:23:33
  • 최종수정2020.09.14 17:23:39

추석을 앞두고 영동산골오징어 건조장에 오징어를 손질하는 직원들의 손길이 분주하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 국내 유일의 영동산골오징어가 추석 대목을 앞두고 생산을 풀가동하고 있다.

영동산골오징어(주)만이 갖는 특유의 담백하고 쫄깃쫄깃한 맛 때문인지 코로나19도 잊은 채 오징어 생산에 눈 코 뜰 새 없다.

지난해 12월부터 휴일을 제외하고는 매일 쉴 새 없이 24개 건조실이 바쁘게 돌아간다. 저온저장고에 상품을 보관할 틈조차 없을 정도다.

생 오징어 값은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지만 6년 전부터 천정부지로 치솟아 1상자(18㎏이상)에 2만5천∼3만 원 하던 것이 현재 14만∼16만 원이나 한다.

1주일에 10t 정도의 원양어선 냉동 오징어를 부산에서 공수해 오면 해동하는 일은 박영현 대표가 직접 맡는다. 해동에도 박 대표만의 노하우가 있기 때문이다.

건조실에 들어가기 전 지하 천연 암반수로 세척하고 내장 등을 제거하는 작업을 반복하는데 바닷물 염분이 빠져나가면 짜지 않는 담백한 영동산골오징어 특유의 맛이 나게 된다.

이렇게 1차로 건조하면 건오징어가 되고 2차 건조과정 전 진공 포장해 끓는 물에 찌면 부드러운 찜오징어(발명특허등록)로 변신한다.

현재 영동산골오징어는 건오징어(1㎏ 6만 원), 찜오징어(500g 5만8천 원), 미건오징어(1㎏ 5만7천 원) 세 가지가 생산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오징어 생산업계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 때문인지 공장을 직접 찾아오는 고객들은 줄었지만 영세한 업체들이 생산을 의뢰하기도 하는 등 국내 대형마트나 미국 등 해외수출도 꾸준하다.

올해로 문을 연지 31년째인 영동산골오징어는 한때 어려운 시기도 있었지만 오히려 전화위복이 돼 올해 법원 기업회생에서 졸업을 하게 된다.

박 대표는 "코로나19로 소비는 줄었지만 일부 어려운 영세한 업체들이 오히려 영동산골오징어에 생산을 부탁하고 있고, 대형마트 등에서도 고객들이 산골오징어만 찾고 있는 것은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짜지 않는 담백한 맛 때문이 아닌가 한다"며 "소비자들의 변함없는 사랑으로 산골오징어가 이제는 빼놓을 수 없는 귀한 선물이 됐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