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레일 충북본부 통·폐합 반대 점점 거세져

충북시장군수협의회 및 노동계와 여성계까지 반발

  • 웹출고시간2020.09.13 13:37:58
  • 최종수정2020.09.13 13:37:58
[충북일보] 충북시장군수협의회가 코레일 충북본부의 대전충청본부로의 통·폐합 계획에 대한 반대 의견을 모았다.

지난 10일 영상회의로 열린 정례회의에서 협의회는 "제천시에 있는 충북본부를 대도시인 대전충청본부로 통·폐합하는 것은 지역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시대를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이자 결정"이라고 지적하며 통·폐합 반대에 대한 공동입장문을 채택했다.

여기에 한국노총 제천단양지부(지부장 이종각)도 노사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철도공사 조직개편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2일 한국노총은 각 언론사에 배포한 성명에서 "대한민국 철도교통의 요충지이자 철도 역사의 상징과도 같은 코레일 충북본부를 대전충남본부와 통·폐합하려는 조직 개편을 강력히 규탄하며 반드시 철회돼 한다"고 주장했다.

노총은 "연대를 통한 투쟁을 각오하고 있다"며 "계획과 반대로 대전충남본부를 철도교통의 요충지인 충북본부로 통·폐합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노총 제천단양지부는 제천·단양지역 4개 시멘트사를 비롯해 유유제약, 코스맥스바이오, 한전제천지회, KT제천지사, 제천운수 등이 소속돼 있다.

이와 함께 제천지역 여성계도 코레일 충북본부 폐지 철회 운동에 동참하고 나섰다.

제천여성단체협의회 이날 성명을 내고 지역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는 코레일 충북본부가 폐지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히며 지역 단체들과 연대해 충북본부 폐지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천명했다.

채희숙 회장은 "미래 세대에 희망을 주는 제천을 만들기 위해서는 코레일의 충북본부 폐지를 철회시켜 양질의 일자리와 여기에서 파생되는 경제적 효과를 온전히 지켜내야 한다"며 "특히 고령화에 따른 인구 감소로 귀농·귀촌, 대학생, 기업 등의 유치에 함을 쏟는 마당에 충북본부 폐지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의아해했다.

이어 "국토 균형발전과 제천시의 미래발전을 위해 제천 여성단체가 앞장설 것"이라며 "다른 시민단체, 제천시, 정치권 등 제천을 사랑하는 모든 이와 힘을 모아 충북본부 폐지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이렇듯 정치권은 물론 지자체와 시민사회단체 및 노동계 등 전 계층을 망라한 반대가 이어지는 가운데 코레일은 오는 21일 통·폐합 계획을 단행할 것으로 보여 점점 더 큰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