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아스팔트아트, 충주시에 노란발자국 설치 후원 지속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안전한 횡단보도 이용문화 조성

  • 웹출고시간2020.09.10 11:28:54
  • 최종수정2020.09.10 11:28:54

㈜아스팔트아트는 10일 충주시청을 방문해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에 설치하는 '노란발자국'(500만 원 상당) 재료를 기탁하고 있다.(사진 오른쪽부터 조용진대표, 조길형 충주시장,이윤호 본부장)

ⓒ 충주시
[충북일보] ㈜아스팔트아트는 10일 충주시청을 방문해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에 설치하는 '노란발자국'(500만 원 상당) 재료를 기탁했다.

또 이날 기탁식에 동행한 (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회는 설치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노란발자국'은 횡단보도 앞에서 신호를 대기하는 어린이들이 노란발자국에서 자연스럽게 신호대기를 유도함으로써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시설물이다.

후원받은 노란발자국 재료는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회에서 남한강초등학교, 아동·청소년 숨&뜰 주변 등 28곳에 시공할 계획이다.

이 회사 조용진 대표는 "어린이들이 좀 더 안전한 환경에서 통학할 수 있도록 노란발자국 재료를 기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눔 문화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스팔트아트는 지난 2016년과 2019년에도 시에 노란발자국 재료를 후원해 7개 초등학교 주변 19곳에 노란발자국을 설치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