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인재양성재단, '미래지도자 수련회' 참가자 모집

도내 중·고등학생 200명 대상…온라인 방식으로 진행

  • 웹출고시간2020.09.09 17:44:45
  • 최종수정2020.09.09 17:44:45
[충북일보] 충북인재양성재단이 10일부터 오는 10월 8일까지 '2020년 미래지도자수련회' 참가자를 모집한다.

올해 수련회는 기존 숙박형 캠프가 아닌 온라인 방식을 통해 이뤄진다.

참가규모는 도내 중·고등학생 200명이다.

재단은 온라인 체험교육과 멘토링을 중심으로 학생들의 창의력, 논리적 사고력, 커뮤니케이션, 협동 능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온라인 체험교육을 통해 가상현실(AR) 공간 설계, 스토리보드 구성 등 직접 3D애니매이션을 만들며 머릿속의 과정을 구조화하는 사고훈련을 할 수 있다.

오픈채팅방과 1대 1 원격운영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체험교육을 지원 받을 수 있고 태블릿 PC, 스마트폰 등 인터넷 환경만 준비되면 어디서든 체험이 가능하다.

아울러 충북에 대해 배울 수 있도록 라이브 퀴즈쇼, 충북인재 백일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멘토링은 재단 장학생 및 충북학사 재학생이 멘토가 돼 공부법, 진로탐색, 슬럼프 극복방법 등 학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적인 동영상을 제작해 공부 노하우를 전수한다.

재단 홈페이지에서는 온라인 멘토링도 진행된다.

참가신청은 재단 홈페이지(www.chrdf.or.kr)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사무국(043-224-0222)으로 문의하면 된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