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충북 고용시장 시름

8월 고용률 63.7%… 전년동월비 0.2%p ↓
실업률은 2.9%… 전년비 0.7%p ↑
일시휴직자 3만4천명… 1만1천명 ↑
취업자 중 일시휴직자 비중 '재상승'

  • 웹출고시간2020.09.09 20:17:56
  • 최종수정2020.09.09 20:17:56
[충북일보] 충북 고용시장이 '코로나19 재확산' 악재를 피하지 못했다.

고용률은 낮아지고 실업률은 높아졌다. 일시 휴직자 수 증가세도 계속됐다.

9일 충청지방통계청의 '2020년 8월 충청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충북의 15세 이상 인구(노동가능 인구)는 140만9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7천 명(0.5%) 증가했다.

경제활동 인구는 92만4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7천 명(0.8%) 증가했다.

경제활동 인구 수는 취업자와 실업자를 모두 더한 숫자다.

충북의 취업자 수는 89만7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1천 명(0.1%) 증가했다

취업자 수의 증가가 고용률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15세 이상 인구 증가폭을 따라잡지 못해서다.

고용률은 63.7%로 지난해 같은달 63.9%보다 0.2%p 하락했다.

취업자와 실업자를 모두 아우르는 '경제활동 인구' 수가 7천 명 증가한 가운데 취업자는 1천 명 상승에 그쳤다면, 실업자는 6천 명 증가했다는 얘기다.

충북의 8월 실업자 수는 2만7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 2만1천 명보다 6천 명(30.1%) 증가했다.

충북의 전년동월대비 실업자 수는 지난 4월 이후 매달 감소세를 이어온 바 있다.

올해 월별 전년동월대비 실업자 수 증감을 보면 △1월 1만2천명(45.4%) △2월 -2천 명(-4.6%) △3월 2천 명(7.0%) △4월 -7천 명(-21.5%) △5월 -4천 명(-12.6%) △6월 -3천 명(-8.8%) △7월 -4천 명(-11.6%) △8월 6천 명(30.1%)이다.

실업자 수의 증가는 실업률 상승으로 이어졌다.

충북의 8월 실업률은 2.9%로 지난해 같은달 2.2%보다 0.7%p 상승했다.

여기에다 일시 휴직자 수 증가세는 8월에도 이어졌다.

충북의 8월 일시 휴직자 수는 3만4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달 2만3천 명보다 1만1천 명(49.6%) 증가했다.

일시 휴직자는 휴직에 들어간 사유가 사라질 경우 즉시 업무에 복귀할 수 있는 특성상 '취업자'로 분류된다.

실제로는 일 없이 쉬고 있지만, 취업자로 분류돼 고용률에 영향을 끼치게 된다.

취업자 가운데 일시 휴직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면 실제적인 고용상황은 고용률보다 좋지 않은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충북의 취업자 가운데 일시 휴직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8월 들어 전달보다 크게 증가한 상황이다.

올해 월별 일시 휴직자 비중은 △1월 1.98% △2월 2.65% △3월 6.00% △4월 4.40% △5월 2.75% △6월 1.87% △7월 1.76% △8월 3.79%다.

코로나19 사태가 심화한 3월 6.0%로 연중 가장 높았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지면서 매달 감소세가 이어졌지만, 코로나19가 재확산한 8월 들어 다시 증가한 것을 알 수 있다.

향후 문제는 일시 휴직자가 '영구 실직자'로 전환 돼 실업률을 높이고 비경제활동 인구가 증가할 수 있다는 점이다.

앞서 한국은행은 미국의 한 연구(Barrero et al. 2020)를 인용해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중 31~56%가 영구적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