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변재일, 아시아 국회의원 물 협의회 2대 회장 취임

9일 온라인 취임식

  • 웹출고시간2020.09.09 17:16:38
  • 최종수정2020.09.09 17:16:38

변재일 의원이 9일 아시아 국회의원 물 협의회 2대 회장에 취임하고 있다.

[충북일보] 5선의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의 9일 아시아 국회의원 물 협의회 회장에 취임했다.

온라인으로 전행된 이날 취임식에서 변 의원은 주승용 전 국회부의장의 뒤를 이어 2대 회장이 됐다.

아시아 국회의원 물 협의회는 각국의 물 관련 입법 및 정책 우수사례 공유,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2019년 설립된 국회의원 간 협의기구이다.

협의회에는 네팔, 파키스탄, 우즈벡 등 9개국 23명의 국회의원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물 관련 입법사례, 아시아 물 복지 향상을 위한 연구와 같은 활동을 추진 중이다.

사무국은 아시아 물 위원회(회장 박재현 K-water 사장)가 담당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변 의원(회장), 임종성 의원(재정관), 박광온 의원, 조승래 의원, 이종배 의원이 국회를 대표해 참여한다.

변 의원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아시아 물 이슈를 세계에 알리고, 각국의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입법적 지원과 정치적 협력을 촉진"하겠다고 하면서 "대한민국이 가뭄, 홍수 등 어려운 물관리 여건을 극복하고 경제발전을 뒷받침한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