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식약처, 가정 내 사용량 많아진 '파라핀 욕조' 과대광고 적발

  • 웹출고시간2020.09.08 16:10:15
  • 최종수정2020.09.08 16:10:15
[충북일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료기기인 파라핀 욕조와 이를 표방하는 공산품의 온라인 판매광고 사이트 1천388건을 점검해 부당광고 61건을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가정에서 사용하는 의료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올바른 의료기기 정보 제공을 위해 진행됐다.

파라핀은 중유를 냉각할 때 얻게 되는 백색·반투명 고체 또는 유동 액체로 양초·연고·화장품 등에 사용된다.

파라핀 욕조는 파라핀을 용기에 넣고 일정 온도를 유지해 손·발 등의 통증완화에 사용하는 2등급 의료기기다. 최근에는 의료기관뿐 아니라 가정에서도 많이 사용한다.

식약처 점검 결과 △공산품이 '통증완화'·'혈액순환' 등 의료기기 성능을 표방한 오인광고 43건 △의료기기 허가사항이 아닌 부종 등의 효능을 표방한 거짓·과대광고 18건 등 61건이 적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통증완화 목적으로 파라핀 욕조를 구매할 경우 공산품의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의료기기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