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청 민원휴게실, '스마트 가든' 설치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의 치유와 휴식 위해

  • 웹출고시간2020.09.08 11:33:32
  • 최종수정2020.09.08 11:33:32

제천시가 시민들의 치유와 휴식을 위해 시청 1층 민원지적과 민원휴게실에 설치한 실내정원 '스마트 가든'.

ⓒ 제천시
[충북일보] 제천시가 시청 1층 민원지적과 민원휴게실에 자연의 편안함을 그대로 품은 실내정원 '스마트 가든'을 설치했다.

스마트 가든은 휴게 공간 벽면을 활용해 테이블야자, 스노우 사파이어 등 공기정화 효과가 크고 관리가 쉬운 식물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또한 자동화 관리기술을 통해 관수, 수질 정화 등을 스스로 알맞게 조절해 식물을 관리해 유지관리비를 최소화한다.

도시 생활인을 위한 치유·휴식·관사용 정원 연구 개발을 수행한 한국정원 디자인학회의 연구개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 가든을 이용했을 때 긴장, 우울, 스트레스 수치 등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제천시청 민원휴게실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의 심신 치유를 위한 환경쉼터 공간으로서 역할을 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