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9.08 15:56:24
  • 최종수정2020.09.08 15:56:24

곽태준

충북장애인체육회 전문체육부 주무관

'코로나 블루'처음 들어보는 생소한 단어가 이제는 어느덧 우리 삶 속으로 자리 잡고 있다. '코로나19'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을 뜻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일상생활 제약이 커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장애인체육 역시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훈련장 시설이 폐쇄 및 출입제한이 되어 집에만 머무르며 생기는 답답함과 코로나19에 감염 될 수 있다는 불안감, 장애특성상 작은 신체적 증상과 변화에도 '코로나가 아닐까'하는 두려움 등이 생기면서 코로나 블루에 노출되고 있다.

국가적 재난에 가까운 감염병 상황에서'코로나 블루'는 지역사회 깊숙이 파고들었고 그 흐름은 장애인과 노인, 저임금노동자들과 같은 사회적 취약계층에 더 빨리 스며들고 치명적으로 다가온다.

충북장애인체육회는 코로나19 사태에 운영 방침을 종목별 선수단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질병관리본부 지침을 준수하며 감염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 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향후 2~3년간 지속 된다면 분명 장애인체육도 새로운 방식의 선수 관리 시스템이 필요하다.

의도치 않게 찾아온 코로나19가 낳은 우울감과 무기력증을 치유할 방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집단 공황상태를 방지하려면 사회적 관계망을 잘 구축하고 이타성과 배려 등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는 노력이 필요하다.

코로나19는 사회적 거리두기, 원격교육 등 대면접촉을 피하는 비대면 문화를 사회 전반에 퍼트리며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었다.

비대면 활동을 해야 하는 새로운 시대에 사회적 취약계층인 장애인체육 선수들은 대회출전 뿐 아니라 훈련이 중단 되며 '길 잃은 아이'처럼 어떻게 해야 될지 막막해하며 우울감을 호소 하기도 한다.

안전한 곳은 오로지 집뿐이다(·) 과연 집에 있는 것이 안전할지 의문이다. 집에서 뭘 하란 말인가...

집에 있는 장애인체육 선수들에게는 분명 이미지트레이닝, 이미지힐링 , 심리적 안정화 등 긍정인 생각을 갖게 하는 심리적 훈련이 필요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내년도 예산을 올해보다 5.4% 인상한 6조8273억으로 편성한다고 발표했다. 그 중 체육은 530억이 증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애인체육에도 뭔가 큰 변화가 있어야 된다고 보여진다.

앞으로 또 어떤 바이러스가 어떻게 발생하여 더 큰 피해가 생길지 두렵기도 하지만 새로운 대응책을 마련해서 잘 이겨내 넘어서야 된 다는 것도 깨달았다.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여기에 맞춰 장애인체육도 슬기롭게'코로나 블루'극복과 포스트 코로나시대의 안정화에 힘을 모아야 할 때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