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아파트 16층 기어 올라 이별 통보 여친 감금한 20대 징역형

  • 웹출고시간2020.09.06 15:29:49
  • 최종수정2020.09.06 15:29:49
[충북일보] 아파트 16층을 기어 올라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의 집에 침입한 뒤 감금한 2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이동호 부장판사는 체포·감금·주거 침입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25)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이 부장판사는 "피고인의 과도한 집착으로 피해자가 상상을 초월하는 불안과 공포심을 느끼는 점을 볼 때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라며 "동종 전과로 인한 집행유예 기간 중에도 범행을 반복해 저지른 점,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3월 25일 여자친구였던 B씨가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자 집으로 찾아갔지만, B씨는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그는 에어컨 실외기 등이 설치된 아파트 외벽을 타고 16층까지 올라 베란다 창문을 통해 B씨의 집에 침입했다.

A씨는 앞서 같은 달 18일 오후 8시30분께 청주시 청원구의 한 노상에서 '헤어지자'는 B씨의 팔을 묶어 인근 건물 8층 옥상으로 끌고 간 뒤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뛰어내리겠다"는 등의 말로 위협해 3시간가량 B씨를 감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지난 1월 청주시 청원구의 한 공장 탈의실에서 5차례에 걸쳐 17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