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종배 의장실 당직자 코로나 확진 국회 초비상

국회 본관 2층 2일까지 출근 3일 확진
국민의힘 일정 전면 취소… 與도 조정

  • 웹출고시간2020.09.03 14:48:00
  • 최종수정2020.09.03 14:48:00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종배(충주) 정책위의장실 당직자가 3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당 최고위원회를 취재하던 사진기자 확정에 이어 국회에서 두번째 나온 확진자다.

이종배 의원실의 한 관계자는 본보 통화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국회 본청 정책위의장실에서 근무한 당직자"라며 "국회 의원회관 내 의원실 직원들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에 따라 이날 오후 2시 정책위의장단·정조위원단장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또 정책위의장실과 정책국 등 해당 당직자와 접촉한 당직자와 직원들을 대상으로 인근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예정됐던 정기국회 지원단 현판식 및 분임토의 일정을 취소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실 당직자와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추가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국회는 초비상 상태에 직면했다.

국회안전상황실도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금일(3일) 국회 본관 2층에 근무하는 국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국회 본관 1층·2층 및 소통관 1층에 대한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오니, 본관 1층·2층 및 소통관 1층 근무자는 지금 즉시 퇴근해 주기 바란다"고 공지했다.

상황실은 이어 "본관 정면 안내실 출입구 및 양 측면 출입구(소통관·의원동산 방향 2곳)는 폐쇄할 예정"이라며 "퇴근 시 본관 근무자는 반드시 운동장 쪽 후면 안내실을 이용하고, 소통관 근무자는 의원회관 방향 출구를 이용하라"고 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