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30 15:32:36
  • 최종수정2020.08.30 15:32:36
[충북일보] 고의로 체중을 감량해 현역 입영을 기피한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20대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항소2부(부장판사 오창섭)는 병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22)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10월 키 177.4㎝·몸무게 55.7㎏으로 신체등위 3급의 현역병 입영 대상자였지만, 2017년 4월 병역 판정검사 당시 키 179.3㎝·몸무게 47.6㎏을 받아 4급 판정을 받고 사회복무요원 소집대상이 됐다.

검찰은 A씨가 고의로 체중을 줄였다고 판단해 2018년 A씨를 기소했다.

1심 재판부는 "질병이나 사고 등 급격히 체중이 감소할 특별한 외부적 요인이 없다"며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2심 재판부는 "검사 측이 제출한 증거만으로 피고인이 병역 의무를 감면받을 목적으로 인정할만한 증거가 부족하다"고 설명한 뒤 "현재 재측정을 하더라도 신체등급 4급 대상자로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된다는 점 등을 보면 동기가 있었을 것으로 단정하기 어렵다"며 원심을 파기했다.

2심 재판부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부진이나 진로 문제 등 스트레스를 받아 체중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병역의무 기피 내지 감면 목적으로 체중감량을 했다는 취지로 병역법위반죄를 인정한 원심은 사실을 오인해 판결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고 판시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