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작은 영화관 '향수 시네마' 직영으로 간다

옥천군의회 행정안전위 '민간위탁 운영 동의안' 제동
영동군은 수탁자 공개모집 나서

  • 웹출고시간2020.08.30 13:27:02
  • 최종수정2020.08.30 13:27:02

옥천군 작은 영화관 향수시네마 전경.

[충북일보]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6월 문을 닫은 옥천의 '작은 영화관 향수시네마'를옥천군이 직영할 것으로 보인다.

옥천군의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7일 제281회 임시회에서 옥천군이 제출한 '작은 영화관 운영사무의 민간위탁 운영 동의안'을 부결했다.

찬반 의견이 엇갈려 표결이 이뤄졌지만 3대 2로 부결됐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 팬더믹 상황에서는 위탁보다 직영이 주민 편의 차원에서 낫다"고 부결 사유를 설명했다.

그는 "위탁 공모를 하더라도 적자가 예견되는 상황에서 업체를 찾기 어렵고, 설령 위탁하더라도 손실 발생 땐 재정 지원을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군 관계자는 "민간 위탁 동의안이 부결된 만큼 직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2018년 8월 개관한 옥천의 작은 영화관인 '향수 시네마'는 지상 1층(494㎡) 규모로, 61석과 34석의 상영관 2곳을 갖췄다. 61석 상영관에서는 3D 영화 상영도 가능하다.

이 영화관을 수탁한 '작은 영화관 사회적 협동조합'은 지난해 4천300여만원의 순수익을 내기도 했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인 지난 2월 28일부터 휴관했다가 6월 말 운영을 중단했다.

옥천군과 같은 사회적 협동조합이 운영한 영동레인보우영화관도 운영을 포기함에 따라 새로운 수탁자를 찾기 위해 지난 8월 19일 공개모집공고를 냈다.

영동군 관계자는 "31일까지 기다려본 후 어떻게 할 것인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국 43개 작은영화관 중 3곳만 직영하고 있는데 적자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옥천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