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27 17:43:28
  • 최종수정2020.08.27 17:43:28
[충북일보] 충북 청주에 있는 A법률사무소 직원인 40대 B씨가 27일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청주지방법원에도 비상이 걸렸다.

B씨는 기침과 가래 고열 증상이 있자 전날 오후 4시 서원보건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이날 오전 7시10분께 확진 통보를 받았다.

B씨는 교인이 아니고, 서울 광화문 집회 참석자도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사실상 '깜깜이' 확진자다.

B씨의 아내와 아들, 딸도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B씨와 함께 근무하는 변호사 C씨는 이날 오후에서 28일 오전 사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지법은 B씨의 확진 소식을 받고 청사 열람복사실 폐쇄하고 청사 전체를 소독했다.

변호사 C씨가 참여한 재판부는 공가를 쓰고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