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농기센터, 혼밥족 겨냥한 '병풀 건나물 제조 연구, 상품화'

호랑이풀 '병풀' 먹으며 피부 살리자

  • 웹출고시간2020.08.27 10:58:19
  • 최종수정2020.08.27 10:58:19
[충북일보] 충주시농업기술센터가 농업회사법인 ㈜병풀농원과 혼밥족을 겨냥한 병풀 건나물 제조 연구 및 상품화를 추진 중이다.

농기센터는 농촌진흥청의 '색도와 식감을 개선한 건나물 제조 방법'에 대한 특허기술을 이전받아 기존 건 병풀 나물의 상품성을 높일 계획이다.

병풀농원은 호랑이풀로 알려진 병풀을 외국산과 차별화를 위해 농원에서 재배할 '굿병풀' 품종을 만들어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 품종 출원 중이다.

현재 생초, 건나물, 장아찌, 차, 비누 등을 생산 판매 중이며 아이쿱, 바이오리치, ㈜두레 등에 생초, 건초 형태로 식품, 화장품 원료로 납품하고 있다.

조윤선 대표는 KC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안정희 교수팀과 협력 연구를 통해 병풀을 바르는 것 뿐만 아니라 섭취 시에도 아토피 등 피부염증 질환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밝혀 국제영양학회지인 뉴트리언츠에 논문을 발표했다.

논문 내용은 굿병풀 추출물 섭취가 염증 인자 발현을 억제하고 아토피 피부염 개선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건나물 제조에 이어 충북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병풀 음료 제조기술을 지난 20일 이전받았으며 차후 ABC(Apple, Blueberry, Centella·병풀)주스를 상품화할 예정이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병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다양한 가공상품을 개발해 안정적 판로개척으로 농가 소득 증대를 꾀할 것"이라며 "재배면적을 확대해 지역특화작목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