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충주 사는 7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서울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가자

  • 웹출고시간2020.08.22 09:51:13
  • 최종수정2020.08.22 09:51:13
[충북일보] 청주와 충주에 사는 70대 여성 A씨(충북-95)와 B씨(충북-96)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지난 15일 서울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청주에 사는 A씨는 지난 20일 기저질환(고혈압)약 처방 받으러 갔다가 진료받는 과정에서 서울 집회 다녀온 사실을 의사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의사가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하자 청주의료원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21일 밤 9시 50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A씨는 충북대병원에 입원 조치됐다. 접촉자는 4명으로 남편, 딸, 아들, 손자다.

충주에 사는 B씨는 21일 재난안전문자를 받고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충주의료원을 찾아 검체를 채취했다. 22일 오전 6시 30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B씨는 병원에 입원 조치될 예정이다.

접촉자는 B씨의 남편으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도는 A씨와 B씨의 추가 접촉자와 이동동선을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 GPS, 약국·의료기관 방문내역, 신용카드 결제 내역 자료를 파악 중이다.

현재 충북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확진자는 96명으로 늘었다.

도는 지난 18일 집단감염 된 수도권의 교회, 대규모 집회 등에 참석한 도민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