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50일 만에 50명→52명

해외 입국 도담동 10대와 고운동 거주 20대 여성
전교생 300명 이상 학교는 학생 66.7%만 등교토록

  • 웹출고시간2020.08.18 15:11:00
  • 최종수정2020.08.18 15:11:00
[충북일보] 세종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6월 29일 이후 50일만인 8월 18일을 기해 2명이 더 발생, 모두 52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세종교육청은 당초 방침을 8일만에 번복, 전교생이 300명 미만인 73개 소규모 학교(전체 136개 학교의 53.7%)만 2학기에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수 있도록 18일 각 학교에 권고했다.

세종시는 "지난 16일 해외에서 입국한 직후에는 코로나 증상이 없던 10대 여성(도담동 거주)이 검사 결과 오늘 양성(확진자)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시는 "가족 4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잠복기를 감안해 14일간 자가격리토록 했다"며 "다행히 확진자와 가족들은 세종시내에서는 다른 사람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확진자는 고운동에 사는 20대 여성이다.

시는 "인후통 증상에 따라 검사를 한 이 여성은 지난 14일께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에서 한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가족 3명에 대해서는 18일 중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세종시와 방역 당국은 추가 확진자 2명 모두 수도권 교회와의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세종시교육청은 이날 최교진 교육감 명의로 발표한 담화문을 통해 "전교생이 300명 이상인 63개 학교(전체의 46.3%·초 32, 중 17, 고 14)는 2학기에도 1학기와 마찬가지로 전체 학생의 3분의 2만 교대로 등교하도록 권고한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이에 앞서 지난 10일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대면(對面)수업으로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시내 136개 모든 학교에 대해 2학기에는 전교생을 매일 등교시키도록 권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세종시내 대부분의 학교는 이날 2학기 개학에 들어갔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