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용담댐 방류피해 주민들 대책마련 촉구 강력반발

3일 영동군 양산면사무소에서 4개 군 피해주민 성명서 발표
하류지역 무시한 일방적 댐 방류로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 잃어
환경부장관·수자원공사 사장 책임지고 즉각 사퇴 요구
책임있는 대책 없을 경우 물리적 행사도 벌이겠다

  • 웹출고시간2020.08.13 18:01:36
  • 최종수정2020.08.13 18:01:36
[충북일보] 용담댐 방류피해 4개 군 주민들이 이번 댐 방류 피해에 대한 책임을 지고 한경부 장관과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에 대한 즉각 사퇴를 요구하는 등 강력반발하고 있다.

13일 4개군 피해주민 대표들은 영동군 양산면사무소에서 모여 성명을 발표하고 "뻔히 예상되는 홍수피해를 방관하고 용담댐 방류량 조절에 실패한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 등 관계자들은 책임지고 물러날 것"을 촉구했다.

또 "정부는 홍수피해 방지와 대책마련을 위해 하류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즉각 만들고 피해보상 및 제방축조, 배수장 등 근본적인 홍수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특이 이들은 "댐 하류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탁상행정을 일삼는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 본부를 피해주민들의 고통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류지역으로 이전 책임감 있는 행정으로 전환을 강력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수자원공사가 댐을 만들어 놓고 주민들에게 사전 예방은 고사하고 피해가 눈앞에 벌어진 후에도 그 어떤 책임 있는 모습조차 보이지 않고 있는 사실에 크게 분노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번 용담댐 방류로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들은 절망하며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복구현장에 수자원공사는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며 누굴 위한 공사냐고 분개했다.

한 주민 대표는 "한국수자원공사 측이 이번 용담댐 방류피해에 대한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4개 군 피해주민들은 물리적 행사라도 벌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용담댐 방류피해 4개군 군수들은 12일 수자원공사 대전본사를 방문해 피해대책을 요구하는 한편 군의회 의원들도 용담지사를 찾아가 이번 사태에 대해 강력 항의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