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장마 우울증은 세종 베어트리파크서 떨치세요"

광복절 연휴 조부모 동반 관람객에 크로톤 화분 선물도

  • 웹출고시간2020.08.13 08:54:23
  • 최종수정2020.08.13 08:54:23

세종시 베어트리파크 수목원 입구에서 자라는 '크로톤(앞쪽)'. 미세먼지와 실내 유해물질 제거에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어 나사(NASA·미국 항공우주국)가 선정한 공기정화식물 가운데 하나다.

ⓒ 베어트리파크
[충북일보]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에서 50여일간 계속된 '지긋지긋한 장마'도 조만간 끝날 전망이다.

올해는 국가 지정 공휴일인 광복절(15일·말복)이 토요일과 겹치면서,이날부터 임시공휴일인 17일(월)까지 사흘 연휴가 만들어졌다. 하지만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쉬는 날에도 놀러 갈 만한 곳이 마땅치 않다.

세종시 베어트리파크 수목원이 키우고 있는 크로톤 화분. 수목원 측은 광복절 연휴인 15~17일 조부모와 함께 방문하는 가족에게 이 화분을 선물로 준다.

ⓒ 베어트리파크
이런 가운데 베어트리파크 수목원(세종시 전동면)은 "연휴 3일간 할아버지·할머니(조부모)와 함께 방문하는 가족에게는 반려식물인 '크로톤(Croton) 화분'을 선물로 준다"고 13일 밝혔다.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인 크로톤은 '열대성 상록 관목(灌木·중간 크기 이하의 나무)'으로, 햇빛의 양에 따라 잎 색깔이 녹색에서 노란색·흰색·크림색·혼합색 등으로 시시각각 달라지는 카멜레온 같은 식물이다.

미세먼지와 실내 유해물질 제거에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어 나사(NASA·미국 항공우주국)가 선정한 공기정화식물이기도 하다.

세종 / 최준호 기자

세종시 베어트리파크 수목원이 키우고 있는 반려식물인 크로톤.

ⓒ 베어트리파크

더운 여름철을 맞아 물놀이를 즐기고 있는 세종시 베어트리파크 수목원의 불곰.

ⓒ 베어트리파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