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결혼식장 뷔페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지정

장례식장 사전설명 의무제 실시도

  • 웹출고시간2020.08.12 17:20:48
  • 최종수정2020.08.12 17:20:48
[충북일보] 결혼식장 뷔페가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되고, 장례식장에도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 도입이 권고되는 등 방역관리가 한층 강화된다.

12일 여성가족부는 이러한 내용의 결혼식장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보고했다.

그간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시행에 따라 결혼식장과 장례식장 등 경조 시설에서 방역수칙 준수만 권고해 왔으나, 하반기 추석과 결혼 성수기에 대비해 방역수칙을 보완했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 오후 6시부터 결혼식장 뷔페 이용자는 QR코드를 찍거나 수기로 출입명부를 작성해야 입장할 수 있다.

뷔페에 들어가거나 음식을 담을 때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공용 집게와 접시, 수저 등을 사용하기 전 손을 소독하거나 비닐장갑을 껴야 한다.

뷔페 사업자는 방역 관리자를 지정해 의심증상자 입장을 제한하고, 이용자 간 2m 거리두기도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

이들 수칙을 위반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사업주나 이용자에게 최대 3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장례식장 방역관리 강화방안도 마련했다.

장례식장에도 책임자가 유족과 이용 계약을 체결할 때 유족, 조문객 준수사항을 미리 설명하는 사전설명 의무제가 실시된다.

설명해야 하는 주요 내용은 음식 제공 간소화, 악수 대신 목례 하기 등이다. 장례식장은 이런 내용이 적힌 문서에 유족의 서명을 받은 뒤 4주간 보관해야 한다.

장례식장 출입구에는 담당 관리자를 배치해 마스크 미착용자의 출입을 제한하고, 필요 시 마스크를 제공하도록 해야 한다.

또 유족과 조문객 간 거리두기를 위해 분향실 장례식장 바닥에 스티커나 안내 문구도 표시해야 한다.

현재 충북에서 운영 중인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각각 32곳, 49곳 등 모두 81곳이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