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제천 등 시외버스 증편

충북선철도 충주~제천 운행중단 조치
충북선 충주~대전 구간은 2회 추가운행

  • 웹출고시간2020.08.11 16:40:02
  • 최종수정2020.08.11 16:40:02
[충북일보] 집중호우로 충북선 철도 충주∼제천 구간 운행이 중단됨에 따라 충북도가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지역 시외버스 운행을 증편했다.

평소 22회 운행되던 이 구간 열차는 지난 2일 폭우 피해로 충주∼제천 구간은 전면 중단됐다.

이로 인해 이용객이 2배 이상 증가한 충주∼제천 구간 시외버스는 10일부터 하루 9회에서 12회로 운행횟수를 늘렸다.

청주∼제천 구간은 지난 4일부터 무정차 시외버스를 하루 5회 신규 편성했다.

그동안 이 구간에서는 완행 시외버스가 8회 운행해왔다.

충북선 경유 물류수송은 10일부터 물류기지가 집중된 수색·오봉을 중심으로 중앙선 등 대체 노선을 활용해 우회 수송되고 있다.

충북선은 국내 철도화물 물동량의 30%를 차지한다.

충북선은 오는 30일경 임시복구를 마치고 운행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항구복구까지는 최대 6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선 복구와 운행 정상화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린 것으로 보여 이용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코레일과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충북선 피해 복구 장기화에 따른 출퇴근 이용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0일부터 충주와 대전을 오가는 무궁화호를 2회 증편해 하루 총 12회 운행하고 있다.

추가 운행되는 열차는 충주역에서 대전역까지 가는 첫차(오전 6시12분→오전7시52분)와 대전역에서 충주역까지 가는 막차(오후 9시30분→오후11시8분)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