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11 11:31:49
  • 최종수정2020.08.11 11:31:49

진천군이 토양환경개선과 운영비 절감을 위해 농업미생물을 배양해 보급한다.

[충북일보] 진천군이 친환경농업 기술 실천을 위해 운영 중인 농업미생물 공급 서비스가 지역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으며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지역 농가 중 작물별 농가 30곳을 무작위로 선정해 서비스 이용 농가 수를 조사한 결과 25개 농가(83%)가 서비스를 이용 중이며 그 중 20개 농가(80%)가 매우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업미생물은 토양환경을 개선하고 비료, 농약 등의 운영비 절감에 도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실제 이번 조사를 통해 미생물 사용 전에 비해 작물의 수확량, 당도, 품질 등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363㎡ 규모의 미생물 배양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멸균배양기 3대, 살균배양기 3대를 이용해 △광합성균 △바실러스균 △효모균 △유산균 등 4종을 자체 생산해 농가에 무상 공급하고 있다.

농업미생물을 이용 농가수와 공급량은 2017년 316농가 77.5t, 2018년 304농가 92.2t, 2019년 309농가 105.6t으로 이용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미생물 공급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농가는 최초 신청시 1회에 한해 농업 경영을 증명할 수 있는 농업경영체등록확인서 또는 농지원부, 축산농가의 경우 축산업허가증을 군 농업기술센터에 제출하면 되며 매주 화목요일 중 미생물을 방문 수령하면 된다.

센터 관계자는 "올해 미생물배양기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으로 내년부터 농업 미생물을 확대 보급할 방침"이라며 "아직 서비스를 이용해보지 못한 농가에서는 적극 활용해 농가경영비 절감 효과를 누리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