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헤이그 특사' 이상설 애국지사 외손녀 위문한 한범덕 청주시장

광복절 맞아 위문품 전달
손녀도 6·25 참전 유공자

  • 웹출고시간2020.08.06 16:55:54
  • 최종수정2020.08.06 16:55:54

한범덕(왼쪽 두 번째) 청주시장이 광복절을 앞둔 6일 독립유공자인 이상설 애국지사의 손녀이자 6·25전쟁 당시 간호장교 1기로 참전한 국가유공자인 이모(여·86)씨의 자택을 찾아 위문품을 전달하는 등 위문하고 있다.

[충북일보] 한범덕 청주시장이 75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독립유공자 유족을 찾아 위문했다.

한 시장은 6일 이상설 애국지사의 외손녀인 이모(여·86)씨의 자택을 방문해 위로하고 위문품을 전달했다.

진천 출신인 이상설 애국지사는 1906년 간도 용정에 서전서숙을 설립해 학생들에게 신학문 교육과 함께 반일의식과 민족독립사상을 교육하는 등 독립운동을 위한 후학을 양성했다.

이 애국지사는 고종의 밀명으로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만국평화회의에 이준·이위종 특사와 함께 파견돼 한일강제병합의 부당함을 전 세계에 알리는 독립투사 역할도 했다.

이 애국지사의 외손녀인 이모씨도 6·25전쟁 당시 간호장교 1기로 참전해 올해 상반기 국가유공자로 등록됐다.

시는 민족의 독립을 위해 희생한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매달 10만 원의 보훈명예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유족 및 배우자에게 각각 연간 60만 원의 의료비를 지원 중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조국의 광복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 유족들이 자긍심을 갖고 지낼 수 있도록 사회적 예우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