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아쿠아포닉스'를 아시나요?

충북농업기술원, 화훼류 친환경 농법 연구 박차
양어·수경재배 융복합…부가가치 향상 기대

  • 웹출고시간2020.08.06 15:20:30
  • 최종수정2020.08.06 15:20:30

충북농업기술원이 '아쿠아포닉스' 시스템을 활용해 산세비에리아 등 관엽류 6종을 재배하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농업기술원은 친환경적이면서 새로운 농업기술인 '아쿠아포닉스' 시스템을 이용한 재배 방법을 화훼 작목에 접목시켜 연구한다고 6일 밝혔다.

아쿠아포닉스(Aquaponics) 시스템은 물고기를 생산하는 양어(Aquaculture) 기술과 수경재배(Hydroponics) 방식이 융복합된 새로운 기술로 물고기 배설물을 식물의 영양분으로 공급하는 환경 친화적인 기술이다.

현재까지 일부 쌈 채소에 국한되어 재배하고 있으나, 재배 기술도 명확히 확립돼 있지 않아 재배 면적이 많지 않은 실정이다.

농업기술원은 이러한 기술의 필요성을 인식해 전국 최초로 화훼류에 고급 어종을 이용한 아쿠아포닉스 재배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연구에 착수했다.

대상 작목은 공기정화 식물로 알려진 산세비에리아, 스킨답서스, 홍콩야자, 아글라오네마, 드라세나, 나한송 등 6종의 관엽류를 선정해 연구하고 있다. 관련 어종으로는 멸종위기 어종으로 알려진 철갑상어를 도입해 사육하고 있다.

아쿠아포닉스 재배에 적합한 화훼 작목 선발부터 양·수분 공급방법(담액, NFT), 연중 생산 체계 확립 및 물고기 배설물 양분 최적화 기술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농업기술원 화훼팀장인 이종원 박사는 "앞으로 공기정화 및 반려 식물로 인기를 누리는 화훼 작목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아쿠아포닉스 농법을 확립은 물론 과채류 및 블루베리 등 타 작목으로 영역을 점차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