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서 급류 휩쓸려 실종된 50대 실종자 숨진 채 발견… 실종 4일만

실종 지점 6㎞ 떨어진 곳서
구조대에 의해 발견·인양

  • 웹출고시간2020.08.06 10:38:34
  • 최종수정2020.08.06 10:38:34

지난 2일 오전 11시55분께 단양군 어상천면 심곡리에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A(54)씨가 6일 오전 9시40분께 숨진 채 발견된 단양 도전교 인근.

[충북일보] 단양지역에서 급류에 휩쓸린 실종자 1명이 실종 4일 만에 단양 도전교 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6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1분께 단양소방서 119구조대가 단양 도전교 밑에서 숨진 채 물에 떠 있는 실종자 A(54)씨를 발견했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께 A씨를 인양했다. A씨가 발견된 지점은 실종 지점에서 6㎞가량 떨어진 도담삼봉과 도담대교 사이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11시55분께 단양군 어상천면 심곡리에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그는 마을 주민 B(여·72)씨가 폭우에 밭 배수로 물길을 내다 급류에 휩쓸리자 B씨의 딸 C(49)씨와 함께 B씨를 구조하려다 급류에 휩쓸렸다.

앞서 소방당국은 6일 오전 7시30분 괴산, 오전 8시 충주와 음성, 오전 8시25분 단양지역에서 실종자 수색을 재개했다.

당초 오전 7시부터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수색 시작 시각이 다소 늦어졌다.

수색에 투입된 인력과 장비는 충주 371명·43대, 단양 97명·23대, 음성 90명·13대, 괴산 63명·12대다.

실종자 1명이 발견되면서 남은 수해 실종자는 충주 4명·단양 2명·음성 1명 등 7명으로, 괴산 수난사고로 인해 실종된 1명을 포함하면 모두 8명이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