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05 13:14:43
  • 최종수정2020.08.05 13:14:43
[충북일보] 증평군이 '꿈나무 작은도서관'개관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증평군의 여덟 번째 작은 도서관인 '꿈나무 작은 도서관'은 증평읍 증천리 늘푸른 아파트에 자리잡았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생활 SOC 공모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국비 1억4천만 원(국비 9천800만 원, 군비 4천200만 원)을 들여 259.2㎡규모로 조성했다.

5일 개관식을 가진 이곳은 지금까지 유휴공간으로 방치된 증평읍 증천리 37사단 관사 관리동을 리모델링해 2층에는 어린이, 유아자료실과 성인들이 이용하는 북카페, 3층에는 일반 열람실 등을 갖춘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홍성열 증평군수, 고창준 37사단장, 최명호 증평군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37사단 관계자는 "군인 가족과 지역주민이 함께 사용하는 열린 공간으로 지역 내 독서문화 증진 및 독서 인구 확대는 물론 지역주민과 문화를 함께 향유 할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군립도서관은 작은 도서관 순회사서 지원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돼 순회사서 1명이 4~11월 작은 도서관의 장서관리, 독서·문화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순회 사서는 △꿈빛 △도담도담 △토리 △늘푸른 △꿈나무 등 5개 작은 도서관을 주 1회씩 돌아가며 방문한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