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수해현장 점검 등 긴급 복구에 나서

전 공무원 비상근무…인적물적 자원 총동원

  • 웹출고시간2020.08.02 16:03:15
  • 최종수정2020.08.02 16:03:15
[충북일보] 음성군은 2일 '호우경보'에 따른 수해현장을 신속하게 점검하는 등 긴급 복구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0분께 호우경보가 발효되면서 오후 1시 기준 삼성면 72mm, 생극면 123mm, 감곡면 194mm 등을 기록했다.

특히 감곡면의 경우 한때 시간당 최대 42mm의 집중호우가 내려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주택, 도로가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에 따라 군은 전 공무원에게 비상근무를 내리고, 피해 조사와 복구를 위한 인적·물적 자원을 총 동원하도록 지시했다.

군은 삼성면 시가지와 감곡면 주천저수지 등 침수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인명피해가 발생한 감곡면 사곡2리와 오향리에서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벌였다.

군은 이날 재난 대응을 위한 13개 부서 협업 회의를 열어 △전 공무원 비상근무체계 유지 △이재민 및 임시대피소 대책 △긴급 복구 예비비 예산 활용 등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지난 30일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또 다시 큰 비가 내려 주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에 피해를 입었다"면서 "전 공직자들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신속하게 피해조사와 복구를 벌여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이번 비로 인해 안타깝게 사망한 분과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가 하루 빨리 발견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군은 피해조사를 위한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히 응급복구를 힌다는 방침이다. 음성 / 주진석기자



사진기사-2일 조병옥 음성군수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해 현장을 찾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음성군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