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물폭탄' 사망사고 잇따라

앙성면·엄정면 산사태로 2명 매몰돼 숨져
소방관 급류 휩쓸려 실종

  • 웹출고시간2020.08.02 14:58:14
  • 최종수정2020.08.02 14:58:14

앙성 축사 붕괴 사고 현장 모습. 산사태로 축사가 붕괴되면서 한 시민이 숨졌다.

[충북일보] 2일 충주에 쏟아진 물폭탄에 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등 안타까운 소식이 계속해 전해지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경 앙성면 능암리에서 산사태로 축사가 붕괴했고, 이어 가스 폭발로 화재도 발생했다.

이 사고로 박모(56·여) 씨가 깔려 숨졌다.

소방당국은 포클레인 등 장비 9대와 인력 30명을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였지만 박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시 관계자는 "산비탈의 토사가 축사를 덮쳤다"며 "산사태 후 남편이 마을까지 뛰어 내려와 신고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엄정탐방마을 농막 붕괴 사고 현장 모습.

엄정면 신만리에서는 윤모(76·여) 씨가 산사태로 매몰돼 숨졌다.

윤씨는 조립식 농막에 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엄정면은 오후 1시 기준 312㎜의 하루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이날 오전 7시 30분경에는 충주시 산척면의 한 이날 오전 7시 30분경에는 충주시 산척면의 한 하천에서 충주소방서 소방대원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돼 소방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충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산척면 영덕리 한 도로에서 도로가 유실되면서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 소속 송모(29·소방사) 씨가 실종됐다.

가스폭발 매몰사고 현장으로 출동 중이던 송씨는 하천물이 불자 차량에서 내려 주변을 살펴보다가 지반이 침하하면서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