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청주한국공예관 '충북 공예DB 등록 사업' 추진

충북도내 거주·소재 공예인 참여 가능

  • 웹출고시간2020.08.02 16:08:59
  • 최종수정2020.08.02 16:08:59
[충북일보] 청주시와 청주시한국공예관이 3일부터 '충북 공예DB 등록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 공예의 홍보 강화와 공예 관련 공공 데이터 구축을 위한 이번 사업은 지역 공예 분야의 전수조사를 바탕으로 공예 전문 미술관으로서의 연구기능 강화와 지역 공예산업 활성화를 목표로 기획됐다.

등록 사업 대상자는 도내 거주하거나 사업소재지를 둔 공예인(공예가·공방) 및 공예분야 종사자(기관·단체·업체 등)들 모두다.

등록은 공예인들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편된 공식 홈페이지(www.cjkcm.org)에 해당자가 직접 인적사항과 활동경력 등을 입력하면 승인과정을 거쳐 순차적으로 홈페이지 내 '아카이브 섹션'을 통해 정보가 공개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등록된 공예인 및 공예분야 종사자에게는 공예관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한 홍보효과는 물론 공예관에서 진행하는 각종 행사 안내 및 전시·교육 등 각종 지원사업 참여 시 우대혜택이 주어진다.

공예관은 올해 12월 31일까지 도내 공예인과 공예분야 종사자를 대상으로 파일럿 프로그램 성격의 DB등록 사업을 운영한 뒤 시스템 보완 과정을 거쳐 2021년부터 대상자 범위와 혜택을 확대해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공예관 홈페이지나 전화(043-268-0255)로 문의하면 된다.

박상언 공예관장은 "이번 공예DB 등록 사업이 지역 내 공예인들을 널리 알리고, 공예 분야 공공데이터를 구축해 공예 도시의 위상을 높이는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지역 공예인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