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코로나 19 안심식당' 지정·운영 눈길

식문화 개선 및 침체된 지역 외식경기 활성화 기대

  • 웹출고시간2020.08.02 14:35:21
  • 최종수정2020.08.02 14:35:21

제천시가 성실하게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음식점을 지정해 배포하는 '안심식당' 스티커.

[충북일보] 제천시가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외식문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성실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음식점을 '안심식당'으로 지정·운영한다.

안심식당은 전 세계적으로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말미암아 외식기피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안전한 환경 조성을 통한 외식문화 활성화에 목적을 두고 있다.

안심식당 신청은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연중 상시 가능하다.

시는 신청서를 제출한 지정희망 음식점을 대상으로 현장 확인을 거쳐 생활방역수칙 5대 실천과제를 준수한 업체를 안심식당으로 지정한다.

지정기준은 △음식 덜어먹기 △종사자 전원 마스크 착용 △위생적인 수저관리 △손소독제 상시 비치 및 주 1회 이상 업소 내 소독 △음식 재사용하지 않기 등 5가지다.

모범음식점과 위생등급제 지정업소는 별도신청 없이도 담당공무원 현장 확인을 거쳐 지정할 수 있다.

안심식당으로 지정되면 제천시에서 지원하는 안심식당 스티커 및 마스크, 소독약품 손소독제 등 안심식당 운영을 위한 방역물품을 지원받는다.

시 관계자는 "안심식당 운영으로 감염병에 취약한 식문화 개선 및 침체된 외식경기 활성화에도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안심식당 지정·운영에 관내 음식점 업주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안심식당 지정 및 이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제천시보건소 위생관리팀(641-3182)으로 문의하면 된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