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LG하우시스 2분기 매출 7천201억원·영업이익 132억원

각각 전년동기비 13.9%·55.6% 줄어
"코로나19 글로벌 확산 따른 판매 감소 원인"

  • 웹출고시간2020.07.30 17:37:32
  • 최종수정2020.07.30 17:37:32
[충북일보] LG하우시스는 30일 '2020년 2분기 경영실적(K-IFRS 기준)' 발표를 통해 매출 7천201억 원, 영업이익 132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3.9%, 영업이익은 55.6% 각각 감소한 실적이다. 전 분기와 대비해서는 매출 0.5%, 영업이익 36.6%가 각각 감소했다.

LG하우시스는 2분기 실적과 관련해 "국내 B2C시장 공략 강화 및 수익성 중심 영업활동을 통해 건축자재사업 부문에서는 이익을 개선했지만,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른 해외 판매 감소와 전방 자동차 산업의 침체의 영향에 따른 자동차소재부품사업 부문 부진으로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분기에는 B2C 인테리어 유통 채널 다각화를 통한 프리미엄 건축자재 제품 판매 증대, 인조대리석 및 상업용 바닥재 중심 해외 판매 증대, 수익성 중심 영업활동 지속을 통해 손익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