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병원 과다청구로 환불한 진료비 충북 1억3천만원

전국 106억원… 서울 44억 원 최다
심평원 진료비 확인 서비스 주먹구구

  • 웹출고시간2020.07.29 18:09:57
  • 최종수정2020.07.29 18:09:57
[충북일보] 최근 5년 간 병원이 비급여진료비를 과다 청구했다가 환자들에게 환불한 금액이 무려 106억 원을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강기윤(경남 창원시 성산구)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5년부터 올해 6월말까지 병원이 비급여진료비를 과다 청구했다가 환자에게 환불한 총 금액은 3만8천275건 106억509만 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5년-21억9천655만원(8천127건) △2016년-19억5천868만원(7천247건) △2017년-17억2천631만원(6천705건) △2018년-18억3천652만원(6천144건) △2019년-19억2천660만원(6천827건) △올해 6월말-9억6천41만원(3천225건) 등이다.

병원 종류별로 보면 상급종합병원의 환불금액이 전체 금액(106억509만원)의 38.9%인 41억2927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종합병원(24억2천205만원), 병원(22억5천330만원), 의원(17억8천661만원)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지역의 환불금액이 44억2천601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16억8천502만원), 부산(9억7천587만원), 인천(6억4천528만원), 대구(4억1천262만원), 경남(4억395만원) 등이다.

충북은 △2015년 3천325만7천원 △2016년 1천995만9천원 △2017년 2천100만원 △2018년2천694만원 △2019년 2천660만1천원 △2020년 6월 616만4천원 등 총 1억3천392만1천원에 달했다.

환자가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지불한 진료비 중 건강보험 적용대상이 아닌 비급여진료비를 적정하게 부담했는지 확인해 더 많이 지불한 경우 환불받을 수 있도록 하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진료비 확인 서비스'가 주먹구구로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강 의원은 "몸이 불편한 환자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할 때에 비급여진료비 지불 적정성을 제대로 판단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제한 뒤 "현재는 환자의 신청이 있어야 심평원이 진료비 적정 여부 확인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며 "심평원이 환자의 신청이 없어도 '연간 진료비 지불 내역 적정 여부'를 심사해 그 결과를 1년 등 기간 단위로 환자와 병원에 통보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