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19 환자 9명 충북서 입원 치료 중

충북도민 5명·타 시도 환자 4명…자가격리 대상 32명

  • 웹출고시간2020.07.28 17:20:36
  • 최종수정2020.07.28 17:20:36
[충북일보] 충북도내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도에 따르면, 이날 기준 충북대병원 5명과 청주의료원 4명 등 모두 9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충북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이들 가운데 5명은 충북도민이고, 나머지 4명(대전 3명, 검역소 1명)은 다른지역에서 온 환자다.

도민 5명은 대전 105번 확진자의 접촉자와 카자흐스탄·이라크·우즈베키스탄·필리핀 입국자로 모두 이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73명이며, 자가격리 대상은 32명이다.

지역별 자가격리 대상자는 △청주시 상당구 2명 △청주시 서원구 5명 △청주시 흥덕구 8명 △청주시 청원구 1명 △충주시 3명 △제천시 1명 △진천군 4명 △음성군 8명이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