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공항서 사조직 결성해 장거리 승객 독점한 택시기사 일당 실형

  • 웹출고시간2020.07.28 16:30:02
  • 최종수정2020.07.28 16:30:02
[충북일보] 청주국제공항에서 장거리 승객을 독점하기 위해 사조직을 결성, 다른 기사들을 폭행한 택시기사 6명이 형사처벌을 받게 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김룡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모욕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 4개월,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B씨에게 징역 10개월을 각각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범행에 가담한 C(39)씨에게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D(61)씨 등 3명에게는 벌금 300만~400만 원이 각각 선고됐다.

김 부장판사는 "피해자들이 강한 처벌을 탄원하고, 범행 경위와 내용·기간 등을 볼 때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범행 과정에서 발생한 승차 거부나 바가지요금 등의 폐해로 청주공항 이용객들에게 도시 이미지가 실추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피고인들은 상해·폭행 등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며 "범행 가담 정도와 합의 여부, 범행 전후 정황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A씨 등은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청주공항에서 특정 콜택시 사조직을 결성한 뒤 명함·스티커·무전기 등을 통해 장거리 승객만 골라 독점 영업하면서 다른 택시기사의 영업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사조직에 가입하지 않은 택시기사들에게 욕설과 폭행 등을 수차례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고인 중 일부는 승차 거부에 항의하는 손님을 폭행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피해 택시기사들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