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로 문 닫았던 세종 공공체육시설 27일 운영 재개

하지만 실내수영장과 고복야외수영장은 대상에서 제외
시민들 "장기간 받은 스트레스 감안해 수영장도 개방을"

  • 웹출고시간2020.07.27 16:36:26
  • 최종수정2020.07.27 16:36:26

코로나19 사태로 올 여름에는 운영되지 않는 세종시 고복야외수영장 모습.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 세종시 시설관리사업소는 27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의 '사람 간 거리 두기' 방침으로 지난 2월 28일부터 문을 닫았던 세종시내 50개 공공 체육시설 운영을 오늘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해당 시설 중 실내 시설은 12개 게이트볼장이다.

또 실외 시설은 △체육공원 4개 △축구장 5개 △농구장 1개 △테니스장 4개 △배드민턴장 3개 △수영장 1개(고복야외수영장) △야구장 5개 △풋살장 2개 △골프장 3개 등이다.

사업소는 "전국적으로 코로나 사태가 진정세를 보임에 따라 정부가 일부 공공 체육시설 개방을 허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세종시설공단 등이 운영하는 실내수영장은 개방 대상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대구를 비롯, 전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이미 지난 5월 부터 실내수영장을 제한적으로 개방하고 있다.

두류수영장 등 대구시내 상당수 공공수영장의 경우 정기회원에 한해 이용자 수를 평상시의 50% 이내로 줄이는 조건으로 자유수영 입장객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올 여름에는 운영되지 않는 세종시 고복야외수영장 모습.

ⓒ 최준호기자
세종 고복야외수영장의 경우 이번에 개방 대상에 포함됐으나, 시 방침에 따라 올해는 운영되지 않는다.

이 수영장은 지난해까지는 매년 7월 20일께부터 약 한 달간 운영돼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한편 세종시와 시 교육청 등이 운영하는 세종시내 실내·외 수영장들이 올 여름에 운영되지 않는 데 대해 시민들의 불만이 많다.

세종국민체육센터 수영장 회원인 주 모(43·여·조치원읍 신흥리) 씨는 "시민들이 지난 2월말 이후 받은 '코로나 스트레스'를 감안하면 공공기관들이 실내수영장을 제한적으로라도 개방하는 게 바람직할 것"이라며 "특히 수많은 어린이들을 위해서도 고복야외수영장은 여름철에 문을 열 준비를 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