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예술교육프로젝트 '틈' 참가 예술인 모집

청주문화재단·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내달 7일까지 참가자 30명 접수

  • 웹출고시간2020.06.29 10:43:33
  • 최종수정2020.06.29 10:43:33
[충북일보]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과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가 공동기획 프로젝트 '틈'에 참가 예술인 30명을 모집한다.

예술교육 프로젝트 '틈'은 예술가를 대상으로 한 역량 강화 프로그램으로, 참여예술가로 선발되면 약 두 달 간 창작활동을 기반으로 한 예술교육 프로그램 개발 워크숍을 함께하게 된다.

워크숍 기간 동안 참여예술가는 예술교육 실기 및 이론수업, 프로그램 개발, 쇼케이스 전시, 시범운영 등의 과정을 거치며 자신의 창작활동과 연계된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나이·분야·지역 제한없이 예술가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최근 3년간 작업 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예술가는 우선 선발 대상이다.

재단과 미술관은 1차 서류심사(참가신청서, 포트폴리오 및 활동증명자료 제출)와 2차 인터뷰 심사를 거쳐 최종 3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신청은 청주문화재단 홈페이지(www.cjculture.org)나 동부창고 홈페이지(www.dbchangko.org)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류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이메일(dbchangko@naver.com)로 하면 된다(043-715-6869).

이번 프로젝트의 전 과정은 문화예술교육 전문가가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개발 결과물을 활용한 관객 참여형 쇼케이스 전시도 추진된다.

재단과 미술관은 이번 공동기획 프로젝트를 시작점으로 지속가능한 예술교육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함께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문희 11대 충북도의회 후반기 의장

[충북일보]'소통하는 의정, 공감받는 의회'를 슬로건으로 11대 충북도의회가 출범한 지 2년이 지났다. 전반기 도의회는 지역 현안 해결에 몰두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최대 고비였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받는가 하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거점 저비용항공사의 항공운송사업 면허 승인,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까지 도민 행복을 위해 달려왔다. 11대 도의회는 오는 7월 1일 후반기에 접어든다. 도민들의 요구는 더욱 다양화되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지역경제의 시름은 날로 깊어지면서 지역정치의 역할과 책임도 무거워지고 있다. 어려운 시기, 후반기 의회를 이끌게 된 박문희 (67·청주3) 의장을 만나 봤다. ◇후반기 의장에 도전했던 이유와 당선 소감은. "의장에 도전한 이유는 지역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고 싶어서다. 1976년 군 제대 후 박정희 정권의 독재에 항거하고자 민주통일당에 입당하며 정치에 관심을 두게 됐다. 그간 정치적 경험과 다양한 분야의 의정활동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과 지방자치 실현을 위한 노력을 완성하고 싶었다. 의원 모두가 단합된 모습으로 의회 본연의 모습인 집행기관의 감시와 견제에 충실하고 나아가 충북의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