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회계부정 의혹' 정정순 향한 檢

지방의원 연루설 '사실 무근' 해명 하기도
검, 지난 26일 지역 사무실 등 압색
"지방의원 조사한 사실 없다" 일축
정 의원 "불법 회계·부정 지시 없어"

  • 웹출고시간2020.06.28 19:36:38
  • 최종수정2020.06.28 19:36:38
[충북일보] 21대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회계 부정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 국회의원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청주지검은 지난 26일 오전 청주시 상당구 소재 정 의원의 지역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4시간가량 고강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이날 회계 관련 서류와 PC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지검은 청주시자원봉사센터에도 수사관을 보내 자원봉사자 명단의 유출 경로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한 뒤 정 의원의 소환 여부와 일정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11일 선거캠프 회계 책임자 A씨로부터 피소당했다.

A씨는 정 의원의 선거회계부정과 불법 선거자금 수수, 공여 등 증거자료와 녹취록 등이 담긴 휴대전화 등을 고소장과 함께 검찰에 제출했다.

A씨가 검찰에 전달한 자료에는 2018년 지방선거 경선부터 4·15 총선까지 정 의원이 업무를 지시한 녹취록 등 수천여건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가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선거캠프 핵심 관계자들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마친 상태다. A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도 마쳤다.

검찰은 6·13 지방선거 당시 청주시장 경선 과정 정 의원의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원이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나돌자 지역 정치권에서는 일부 지방의원 연루설까지 확산하고 있는 상황이다.

청주권 일부 지방의원이 정 의원에게 불법적인 방법으로 정치자금을 건넸다는 것이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미 일부 지방의원이 검찰 조사까지 받았다"는 소문이 한때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청주지검은 "정정순 의원과 관련해 검찰이 청주권 지방의원을 불러 조사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소문을 일축했다.

검찰이 수사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즉각적인 해명을 한 것은 이례적이다. 여당 의원을 수사 중인 검찰의 부담감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정정순 의원은 28일 입장문을 통해 "회계 책임자에게 불법이나 부정한 것을 지시한 적 없다"고 강하게 해명했다.

정 의원은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사람의 제보로 인해 검찰 조사를 받는 상황은 모두 제가 부덕한 탓"이라며 "상당구민·지지자·민주당 동지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해 아직 고발장도 보지 못한 상황이고, 검찰 조사가 본격 시작되고 있어 그 내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참담한 상황이지만, 공약과 지역 현안 해결·코로나19와 경제 위기 등 국가적 현안을 해결하고 극복하는데 매 순간 흔들림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현재 부장검사 출신 전관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