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6.28 13:39:50
  • 최종수정2020.06.28 13:39:50
[충북일보] 청주시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내린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30대 해외 입국자를 경찰에 고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흥덕구 강내면에 거주하는 A(여·33)씨는 지난 26일 오전 8시 20분께 자가격리지를 벗어나 청주역으로 이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에서 입국한 A씨는 오는 7월 4일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보건당국은 A씨의 거주지 이탈 경보를 확인한 뒤 전화를 했으나 받지 않자 자가격리자 앱으로 위치를 추적해 1시간 40분 만에 A씨의 신변을 확보했다.

A씨는 이탈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해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A의 무단 이탈 재발을 막기 위해 안심밴드를 부착했다.

감염병예방법상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할 땐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청주지역에선 A씨 등 해외 입국자 5명과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위반으로 고발 조치됐다.

시 관계자는 "자가격리자가 지속적으로 생기면서 무단이탈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며 "자가격리 대상자가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하는 등 위법사항을 저지를 경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예외없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