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6.25 10:58:34
  • 최종수정2020.06.25 10:58:34
[충북일보] 영동군은 코로나19로부터 위험요소를 없애기 위해 지역 5일장을 무기한 임시 휴장한다.

영동전통시장, 용산, 황간, 상촌의 4개 시장이 해당된다.

군과 시장상인회는 인근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군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군은 지난 24일부터 5일장 휴장 안내 현수막을 게시하고, 재난문자 발송 등을 통해 군민과 외부 상인들에게 관련 사실을 알리고 있다.

다만, 5일장만 폐쇄하고 개별점포는 정상 영업한다.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19 사태 진정시까지 유지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 불안감 해소, 혹시 모를 병원균 유입 등의 이유로 임시 휴장을 결정했다"라며, "지역 상인회와 힘을 합쳐 군민들이 전통시장에서 안심하고 장을 볼 수 있도록 꼼꼼한 방역대책을 추진하겠다"라고 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