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6.24 10:43:25
  • 최종수정2020.06.24 10:43:39

농협옥천군지부 정진국 지부장이 24일 관내 한 하나로마트에서 식품안전 특별점검을 하고 있다.

ⓒ 농협옥천군지부
[충북일보] 농협옥천군지부는 24일 하절기 기온이 올라가면서 식중독 등 식품사고의 위험이 높아져 식품안전을 위해 관내 하나로마트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농협경제지주 충북지역본부와 합동으로 실시했으며, 중점관리 대상으로 즉석판매제조 가공식품(김밥,두부류등)과 수산물(조개류,생선회 등), 축산물(햄, 양념육 등), 기타 식중독 우려품목에 대해 품질상태, 유통기한, 원산지, 작업장 위생관리 상태 등 일일점검을 철저히 하도록 지도했다.

정진국 지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이때 식품안전과 위생의 중요성이 더욱 클 수밖에 없으며, 관내 하나로마트에서 신선하고 위생적인 제품을 유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